日本語

-

go to No.2

  계약 당사자간의 갈등 및 소송일지
[소송 후(後). 2009년10월 28일~2009년 12월 31일]

본 일지는

1. 6월 27일 시아준수 아버님과 대화 음성
2. 6.25 침례교회 모임 음성
3. SM Ent.와의 대화
4. 공공기관 문서 및 기사
5. 각 공식 사이트의 공지사항


을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

* 3인 : 동방신기의 시아준수 믹키유천 영웅재중. 가처분 소송 당사자.
* SM : SM Ent. 동방신기의 소속사. 가처분 소송 당사자.

* 2인 : 동방신기의 최강창민 유노윤호.
* dnbn.org 관리자 : 동네방네 전(前) 관리자.
* dnbn.pe.kr 관리자 : 동네방네 현(現) 관리자.
* C : 화장품 브랜드의 이니셜.
* We 사(社) : C 화장품 본사.

※ 현(現) 동네방네(dnbn.pe.kr) 및 현(現) 관리자들의 행보와, 전(前) 동네방네(dnbn.org) 관리자들은 전혀 관계가 없음을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힙니다. ※

 

2009년 10월

28일

동방신기 세 멤버 “5명 함께 하도록 노력”, “일부 인용 결정이 내려진 만큼, 곧 본 소송을 진행할 것”, “소송에 참여하지 않은 두 멤버와의 대화도 시작하겠다”, “세 멤버가 독자 활동도 할 수 있지만 동방신기가 깨지면 안되기에 가장 좋은 방법은 5명이 함께 하는 것”, “가능하다면 두 멤버와도 행동을 같이 하도록 노력할 것”
http://www.sportsseoul.com/news2/entertain/broad/2009/1028/20091028101040200000000_7583788906.html

29일

동방신기, 5명 함께 일본활동 재개
http://www.hani.co.kr/arti/culture/entertainment/384813.html

30일

- 동방신기 결국 해체수순? 세 멤버 독립 가능성 유력
익명을 요구한 한 연예계 관계자는 “그동안 동방신기 멤버 3인이 새로운 회사를 설립하려고 추진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http://sportsworldi.segye.com/Articles/EntCulture/Article.asp?aid=20091029005279&subctg1=10&subctg2=00

- 동방신기 3인 “다음주 주말 본소송 시작할 듯”
임상혁 변호사는 “본소송을 준비해오긴 했지만, 예상보다 준비 시간이 오래 걸리고 있다” 면서 “이르면 다음주 주말쯤이 될 것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임 변호사는 다소 입장을 바꿔 본안 소송 진행이 확실한지 여부에 확답을 하진 않았다. 그는 “만약 하게 된다면 다음주 주말에 가능하다는 것” 이라면서 ‘소송을 반드시 진행할 것이냐’ 는 질문에는 여지를 남겼다.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09103011035687830

31일

- 동방신기, 中 11월 공연 전원출연? “협의 중”
“세 멤버는 기본적으로 소송 제기 전 잡힌 스케줄은 팬들과의 약속이기 때문에 출연하겠다는 입장” 이라며 “하지만 그 이후 잡힌 스케줄에 대해서는 현재 의견을 조율 중이다” 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오는 11월 21일 중국 심천에서 열리는 공연은 세 멤버가 소송을 제기한 후 잡힌 공연인 것으로 알고 있다” 며 “이 공연 출연 여부도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 고 말했다.
http://star.mt.co.kr/view/stview.php?no=2009103115171025427&outlink=2&SVEC 

 

2009년 11월

2일

- SM, “동방신기 3인 가처분 결정은 분쟁의 본질(화장품사업)이 전혀 고려되지 않았다” (전문 발췌)
매년 멤버들과 협의 하에 전속계약 조건을 멤버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수정하여 왔습니다. 이전까지 전속계약과 관련하여 어떠한 문제제기도 한 적이 없었던 위 3명의 멤버들은 장기적인 지원과 투자의 결과가 드디어 성공하기 시작한 시점에 들어서자 동방신기에서 이탈하여 독자활동을 하겠다는 주장을 하고 있습니다. (중략)
또한 금번 가처분 결정은 세명의 멤버가 본안 소송의 판결이 나올 때까지 잠정적으로 개인적인 활동을 할 수 있다고 허락한 것뿐이며, 세 명의 멤버에게 동방신기로서의 권리를 인정한 것은 아닙니다.
http://www.gwangnam.co.kr/news/news_view.htm?idxno=2009110218154638298

- SM 법률 고문 지평지성 ‘당사는 내년 봄에 동방신기의 국내 컴백활동을 전개하고자 한다. 이를 준비하기 위해 당사는 세 명의 멤버들에게 앞으로 10일 후인 11월 12일까지 이에 대한 답변을 요청하는 바이다.’
http://star.mt.co.kr/view/stview.php?no=2009110210334800785&outlink=2&SVEC

- 윤호·창민 “세 명의 멤버가 지금이라도 화장품 사업을 시작하기 전, 똑 같은 꿈을 가지고 있었던 그때로 돌아오길 바랍니다.” (전문 발췌)
http://star.mt.co.kr/view/stview.php?no=2009110215263188244&outlink=2&SVEC

- 윤호-창민 父 “동방신기 3人-소속사 마찰 원인은 화장품 사업 때문”
가처분 신청을 제기하지 않은 두명의 멤버는 사실상 가장 큰 피해를 보고 있다. 동방신기는 멤버 3인만의 소유물이 아니다. 사회적 파장은 물론 두 명 멤버의 권리마저도 무시한 조치다.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0911021537501001

- 동방신기 3人 “화장품 사업, 이미 정리”…본질은 부당한 계약
“물론 화장품 사업을 고려했던 점은 부인하지 않겠다. 하지만 SM측이 이번 문제의 원인으로 몰아붙여 사소한 오해를 막기위해 이미 정리했다” 면서 “화장품 사업은 해도 그만, 안해도 그만이다. 동방신기의 존폐보다 더 중요한 사안은 없다”
http://www.sportsseoul.com/news2/entertain/hotentertain/2009/1102/20091102101040100000000_7601081283.html

3일

- 동방신기 팬클럽, “동방신기를 분열하려는 행동 멈춰라” 입장 표명
SM은 세 멤버들의 독자적인 연예활동에 대해 간섭하지 말고 동방신기를 분열하려는 행동을 지금 당장 멈춰달라.
http://sports.chosun.com/news/ntype2.htm?ut=1&name=/news/entertainment/200911/20091104/9bd77115.htm

- SM, 엠넷 시상식 MAMA SM Ent. 불참 선언
‘2009 Mnet Asian Music Awards(이하 MAMA)’ 가 심사 과정에서 연달아 공정성 시비에 휘말려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SM 측은 유료투표로 인한 팬들의 피해를 우려, 공식적으로 M.net 측에 후보 삭제를 요청한 상태.
http://sports.chosun.com/news/ntype2.htm?ut=1&name=/news/entertainment/200911/20091104/9bd75108.htm

9일

영웅재중 천국의 우편배달부 시사회
“팬분들이 걱정을 많이 해주실 텐데, 마음에 위안이 될 만한 재미있는 작품이 됐으면 한다.”
http://star.mt.co.kr/view/stview.php?no=2009110919071970132&outlink=2&SVEC

10일

동방신기 세 멤버 “새로운 활동을 준비중”…독자노선 행보 밝혀
“세 멤버들은 충분히 휴식을 취하고 있고, 가처분 결정의 취지에 따라 새로운 활동을 준비중” 이라고 밝혔다. 법원이 독자활동을 인정한 만큼 SM측의 팀합류 여부 대한 답변과는 상관없이 ‘제 갈 길’ 을 가겠다는 포석이다.
http://www.sportsseoul.com/news2/entertain/broad/2009/1110/20091110101040200000000_7626726517.html

13일

- 동방신기 3인, SM의 제안에 응답하지 않음. ‘12일까지 3인의 응답이 없다면 결국 해체 쪽으로 가닥이 잡히는 것인가’ 라는 질문에 SM측 관계자는 “아직 그런 단어를 언급할 단계는 아닌 것 같다” 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견지했다.
http://sports.khan.co.kr/news/sk_index.html?cat=view&art_id=200911130004463&sec_id=540301

- SM “동방신기 심천 콘서트 불참 일방적 통보”
동방신기 3인은 2008년 6월에 계약이 체결되어 11월 21일 중국 심천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동방신기 세 번째 아시아 투어-미로틱’ 공연에 대해서도 당사에 불참하겠다고 통보…향후 계획된 아시아 투어의 남은 공연 역시 개최가 불투명. 재판부 앞에서도 기존에 계약이 체결되거나 확정된 스케줄에 대해서는 이행하겠다고 수 차례 명확히 밝혀 왔음에도 불구하고 불참을 통보해왔다는 입장을 밝힘.
http://sstv.freechal.com/News/Detail.aspx?cSn=1&pSn=68709

- 임상혁 변호사, 세 멤버가 “공연에 나가지 않는 것은 계약 세부 내용을 SM엔터테인먼트가 공개하지 않았기 때문. 당초 심천 콘서트가 일정에 없었던 것은 팬들도 잘 알던 일. 계약 및 정산 등의 문제가 해결되면 언제든 논의의 여지는 있다.”
http://www.gwangnam.co.kr/news/news_view.htm?idxno=2009111317325997548

- SM Ent. 측, “앞뒤가 안 맞는 주장만 되풀이 하는 3인 및 대리인”,  “계약서를 보여주면 심천 공연을 하겠다고 당사 측에 의사를 전달한 사실이 없음. 동방신기 3인에게 정산 내역과 결과를 확인하기 위해 방문하라고 통보했으나 동방신기 3인은 정산 결과를 확인하러 오지 않았다.”
http://osen.mt.co.kr/news/view.html?gid=G0911130230

17일

- 동방신기 3인 “MAMA 출연 없다”
3인의 한 측근은 “참석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이 측근은 “아직까지 활동 재개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며 일각의 참석설에 대해 일축했다. “올해 국내에서 동방신기가 활동하지 않았기 때문에 참석할 뚜렷한 명분이 없다”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0911170749121002

- 동방신기 3인 측, 전속계약 무효소송(본소송) 제기보다는 대화로 문제를 해결하고 싶다는 입장을 밝힘. SM과 대화를 통해 풀 수 있는지 최대한 의사를 타진해 볼 계획.
http://star.mt.co.kr/view/stview.php?no=2009111708563952288&outlink=2&SVEC

19일

- 동방신기 3人, MAMA 출연 긍정적 검토중
큰 이변이 없는 한, 오랜만에 세 명이 TV에 출연하는 모습을 시청자들이 보게될 것.
http://isplus.joins.com/article/article.html?aid=1272029

 

동방신기 3인 중국에서 사기혐의 피소.

중국 베이징구신세기문화전파유한공사 측

C사 측

▲예자려(중국 C법인)의 총판인 베이징구신회사는 동방신기 3인과 예자려에게 ‘사기피해관련배상 요청서'를 발송했다.
▲예자려 측이 동방신기 3인이 이미 예자려에 가입했고, 예자려 회사의 이사(주주)라고 홍보해 이들이 화장품 홍보활동을 할 것으로 믿은 채 각종 투자유치를 하고 사업을 벌였다. 그러나 동방신기 3인은 지난 7월16일 상하이에서 열린 제품발표회에 참석하지 않아 팬들의 불만 및 반품을 초래해 회사에 약 100만위안(1억7000여만원)의 피해를 끼쳤다.
▲ 따라서동방신기의 멤버인 믹키유천과 시아준수가 이에 대해 직접 사과를 했지만 그들의 ‘사기'행위로 입은 손실이 커 결국 ‘사기피해관련배상 요청서'를 10월22일 동방신기 3인과 예자려에게 발송했다.
▲그러나 기한내 답변이 오지 않았고, 심지어 기존 베이징에 위치한 예자려사의 사무실이 철거돼 관련 인물과의 연락이 되지 않아 소장을 제출하게 됐다.

▲그 총판회사가 동방신기에 대한 지나친 홍보로 영업을 해 한차례 주의를 줬으며, 이후 여러 이유로 총판계약을 해지하자 이같은 소송을 냈다

▲아울러 마치 하루아침에 회사를 없앤 걸로 묘사하고 있지만 회사 사무실이 중국 베이징시 소호에서 왕징거리로 이전됐을 뿐이다

▲다른 총판은 아무런 문제 없이 영업을 잘 하고 있다

 

 

http://sports.khan.co.kr/news/sk_index.html?cat=view&art_id=200911192051153&sec_id=540301

- 사기건에 관한 배상청구서 : 한국어 (Click)

21일

- 끄레뷰의 강석원 회장 인터뷰. “동방신기 3인의 멤버들은 단순 투자자일 뿐”
▲동방신기 멤버들은 단순한 투자자일 뿐, 회사 홍보활동과는 아무런 관련이나 계약관계가 없다.
▲베이징구신공사는 1월 6일 베이징 투자설명회에 왔던 사람으로 멤버들의 초상권과 성명권을 함부로 이용한 대리상으로서 10월에 대리상 자격을 박탈하고 계약을 해지했다.
▲동방신기 3인의 멤버는 1월 6일 베이징 투자설명회에 우연히 온 것이다. 투자자 신분도 아니었다. 멤버들이 투자금액을 입금한 때가 봄이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265222&CMPT_CD=P0001

- 동방신기 3인 MAMA서 ‘베스트 아시아 스타상’ 수상. “두 멤버에게 사랑한단 말 하고파”
http://osen.mt.co.kr/news/view.html?gid=G0911210149
 
- SM, “멤버 3인이 동방신기로 상 받을 대표권 없다”
http://spn.edaily.co.kr/entertain/newsRead.asp?sub_cd=EA21&newsid=01407126589888016&DirCode=0010201

22일

- 해체위기 동방신기 “5人으로” 3개월만에 日서 활동재개
11월 26일 니혼TV ‘베스트히트가요제2009’와 12월 2일 후지TV ‘FNS가요제’에 출연.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0911221333511001 

23일

- 日 NHK, 동방신기 ‘제60회 홍백가합전’ 2회연속 출연 공식발표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0911231551271001

- ‘허가 전 중국서 심천 콘서트 티켓 판매', 동방신기 팬, 정부에 SM에 대한 민원 제기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266834&CMPT_CD=P0001 

24일

- SM “中 정부 허가없이 심천 콘서트 동방신기 티켓 판매 안했다”
“(팬들이 민원에서 주장한)10월 28일 발행된 광동성 문화청의 ‘동방신기 광동성(심천) 공연허가 관련 비준'은 외국 아티스트의 공연을 위한 비자 발급 및 관련 서류 제출 등에 대한 내용이고, 티켓 판매의 법적 허가 여부와는 관련이 없다” 고 밝혔다. 
 SM은 또 “중국 심천 공연이 취소됨에 따라 현지 공연 기획사에 손해를 배상해야 하는 상황” 이라며 “이러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당사가 공연 티켓을 팔고, 일부러 공연을 취소시켰다는 것은 악의적인 주장일 뿐이며, 더 이상 사실과 전혀 무관한 허위 주장은 삼가하길 바란다” 고 밝혔다.
http://star.mt.co.kr/view/stview.php?no=2009112409394437483&outlink=2&SVEC

- 소비자원, SM콘서트 취소 집단분쟁 진행
http://media.daum.net/economic/others/view.html?cateid=1041&newsid=20091124150308400&p=newsis

- [단독] 동방신기 3인, “중국 심천 공연 확인서 사인 위조” 주장.
SM이 동방신기 3인의 사인을 위조하여 심천 콘서트 계약서를 작성하였다.
http://www.cbs.co.kr/nocut/Show.asp?IDX=1323078

- [단독]동방신기 위조 사인 한 A씨, “관계자 지시로 사인 대신했다”
2009년 3월 SM의 지시로 A씨가 계약서의 사인을 대신 함. 심천 콘서트는 세 명 멤버가 소송을 제기할 당시에는 전혀 모르는 것으로 그 이후에 새로 결정된 것입니다.
http://www.cbs.co.kr/nocut/Show.asp?IDX=1323081

25일

- SM “동방 3人 사인위조 주장 확인서 위조된 것”
스케줄에 대해 연예인이 인지하고 있을 시, 간단한 신청 서류는 매니저가 대신해 매니저 재량으로 사인을 하는 사례가 많다. 이렇게 대리 사인한 경우에도 중국 남경, 북경, 상해 등의 공연을 어떠한 문제제기 없이 성공적으로 마쳤다. 심천 공연의 계약 자체가 2009년 7월에 성사되어 3월에 사인을 하였다는 A씨의 주장은 거짓이다. 또한 심천 공연에 대해서는 가처분 신청 재판부 앞에서 김재중군이 명확히 공연을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동방신기의 현장 로드매니저였던 A씨는 지난 7월 중국 유학을 사유로 당사를 퇴사한 후에 세 명의 멤버들과 함께 일을 해오고 있으며, 또한 세 명 멤버 중 한 명의 형의 연예계 데뷔준비를 돕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0911250921471002

26일

- 끄레뷰 회장 “중국소송, 동방신기 유명세 악용의도”
지난 1월 6일 동방신기 3인이 휴식기를 가지면서 제 아들을 보러 중국에 왔고 마침 그날이 우리가 중국에서 사업설명회를 하는 날이었기 때문에 이들이 설명회장에 나왔던 겁니다. 이때는 투자자도 아니였죠. 
http://www.dailycosmetic.com/Contents/Section/viewNews.asp?item_seq=44711 

- [단독] 동방신기 3인, 12월 극비리 국내 팬미팅 추진중
이번 팬미팅은 MAMA에 이은 이들 3인의 두 번째 독자 활동이라는 점에서도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http://spn.edaily.co.kr/entertain/newsRead.asp?sub_cd=EA21&newsid=01167686589889656&DirCode=0010201 

- 동방3인, 12월 日서 귀국후 독자활동 여부 결정
“세 멤버가 독자적인 활동을 하고 싶어 소송을 한 것이 맞다”

http://star.mt.co.kr/view/stview.php?no=2009112611553779297&type=1&outlink=1

27일

시아준수, 뮤지컬 <모차르트!> 캐스팅
http://www.playdb.co.kr/magazine/magazine_temp_view.asp?kindno=2&no=20636&page=1

2009년 12월

3일

- 동방신기 3人 관련 화장품 회사 中서 또 피소
대련신련상무유한공사는 12월1일 예자려(C의 중국법인)를 사기혐의로 고소했다.
예자려 측이 동방신기 3인 멤버가 자신의 주주이며 3명 멤버는 대련지역 제품홍보행사에 참여할 것이라고 허위로 홍보하면서 대련대리상으로 가입하라고 하였는 바 대련회사는 이로 인해 사기를 당해 손실을 입었음. 예자려 회사가 갑자기 철거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나서야 비로소 이것이 하나의 사기극임을 알게 되었음.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0912031700341002

- ‘동방신기’ 전속계약 효력정지 첫 가처분 승소 임상혁 변호사
“우리는 가처분을 통해 원하는 걸 이뤘어요. 계약을 정지시켜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게 됐습니다. 물론 수익금을 정산하려면 정식 재판에서 다퉈야겠지만 그건 급한 게 아니죠.”

http://news.kukinews.com/article/view.asp?page=1&gCode=kmi&arcid=0002115777&cp=nv

6일

[단독] 동방신기 3인, 12일 ‘6천명 팬 깜짝 만남’
이번 행사는 지난 7월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낸 세 멤버의 최초 팬미팅이라서 눈길을 모은다. 
http://eto.freechal.com/news/view.asp?Code=20091206130836193 

7일

5인 동방신기, 3인 vs 2인 日서 다른 날 따로 귀국
http://star.mt.co.kr/view/stview.php?no=2009120719144133364&outlink=2&SVEC

12일

- 동방신기, 日팬미팅 취소.
“역시 진정한 웃음을 보여줄 수 없는 상태에서 무대에 서는 것은 팬들 여러분께 거짓말을 하는 게 되기 때문에 심각하게 고민했지만 중지를 결정했다.” 동방신기는 “마음을 정리해 다시 여러분과 웃는 얼굴로 만나고 싶다. 정말로 걱정을 끼쳐 드려 죄송하다” 고 사과했다. 팬미팅 입장권은 모두 다 팔린 상태다.
http://www.mydaily.co.kr/news/read.html?newsid=200912121018491133&ext=na

- 동방신기 3인이 자선 팬미팅을 열고 팬들과 만났다.
이들은 최근 벌어지고 있는 분쟁과는 상관없이 시종일관 밝은 미소로 팬미팅에 임했다는 후문. 영웅재중은 이날 “우리 모습은 다른데 팬들은 그대로다. 그래서 너무 좋다”, 시아준수 역시 “우리끼리 하는 첫 자리여서 더 뜻깊다” 며 이번 팬미팅에 대한 소회를 밝히기도.
http://www.dailiang.co.kr/news/articleView.html?idxno=15893 

24일

- “동방신기 영원히 사랑해요” 日팬들, 한국 신문광고 추진
동방신기는 준수, 유천, 재중, 창민, 윤호 다섯 명입니다. 동방신기를 언제까지나 사랑하고 응원합니다. 일본에서 사랑과 감사를 담아 당신들이 진짜 웃는 얼굴이 될 수 있는 날을 언제까지나 기다리겠습니다.
http://sports.donga.com/enter/total/3/02/20091223/25011569/3

- 日언론 “동방신기, 사적대화 감시당해”
멤버 5명이 같은 분장실에 있었지만 칸막이를 쳐 3명과 2명을 따로 앉혔다”, “감시의 목적으로 직원이 파견된 것 같았고, 이에 멤버간은 어떤 대화도 나눌 수 없었다”.
이에 SM 측은 “사실무근, 흠집내기다” ‘여성자신’ 의 감시원 보도를 전형적인 흠집내기 기사라며 일축했다. 이 관계자는 “감시원을 붙인다는 발상 자체가 있을 수 없다. 사실무근이다. 2009년은 컴퓨터, 휴대폰 등 정보통신 시대다. 메신저와 문자를 이용해 어떤 대화도 주고 받을 수 있다. 감시 자체가 불가능한 일이다.”
http://www.sportsseoul.com/news2/entertain/hotentertain/2009/1224/20091224101040100000000_7783494316.html

26일

동방신기 中팬, 데뷔 6주년 맞이 韓일간지 광고 ‘소속사 압박’
당신들은 다섯이 가꿔온 6년의 끈을 잘라내려고 하고 있고 다섯으로 행복했던 수십 만 마음에 상처를 내고 있다. 다섯에게 상처를 주는 행위를 멈춰라. 다섯이 자유롭게 속박없이 노래 부르게 하라. 지금의 폭풍우는 곧 사그라질 것이다. 우리는 항상 그들이 상처받지 않게 지키고 기다릴 것.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0912260854081001

31일

동방신기, ‘홍백가합전’ 30번째 순서로 ‘스탠 바이 유’ 무대 연출!
CDTV 새해맞이 프리미엄 라이브.(동방신기 5인의 마지막 무대)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0/01/01/0200000000AKR20100101001200005.HTML

2009년 12월 31일 공연을 동방신기의 마지막 무대로 만들 수는 없지 않습니까.

 

소송전(前)     소송중(中)     소송후(後)

 

  E-mail : starz.wandering★gmail.com  ★=@